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닫기

진료시간

  • 월 ~ 금 09:30 ~ 18:30
  • 토요일 09: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공휴일 : 휴진

031-564-7033

제목

꿈꾸다 발길질한다면? 우울증 위험 높을 수 있다

잠자면서 꿈을 꾸게 되면 운동신경이 억제돼 몸이 거의 움직이지 않는다. 하지만 유독 잠꼬대가 심한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은 자다가 갑자기 발길질을 하거나 고함을 치는 등의 격렬한 움직임을 보인다. 이러한 수면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은 우울증과 감정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감정표현 불능증을 앓을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입 벌리고 자는 남성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이상암, 김효재 교수팀은 꿈을 꿀 때 이상행동을 하는 렘수면 행동장애 환자와 일반인의 정신건강 상태를 분석한 결과, 렘수면 행동장애가 있을 경우 일반 집단보다 우울증, 감정표현 불능증 유병률이 각 1.5배, 1.6배 높다고 밝혔다.

수면은 비렘수면과 렘수면 단계가 번갈아 4~6차례 반복되며 이루어진다. 비렘수면 단계는 잠이 들기 시작할 때부터 깊은 잠에 빠지기까지의 단계로 눈동자가 거의 움직이지 않고 뇌의 활동도 느려진다. 반면 꿈을 꾸는 렘수면 단계에서는 눈꺼풀 밑에서 안구가 빠르게 움직이고 뇌가 활발하게 활동한다.

전체 수면의 약 25%를 차지하는 렘수면 단계에서는 신체 움직임이 거의 없다. 이때 신체 근육의 힘을 조절하는 뇌간에 문제가 생기면 꿈의 내용을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렘수면 행동장애가 나타나게 된다.

교수팀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수면다원검사를 받아 렘수면 행동장애를 진단받은 환자 86명과 일반인 74명을 대상으로 우울증과 감정표현 불능증 검사 결과를 비교했다. 검사 결과, 렘수면 행동장애 집단 중 경도 우울증 이상으로 진단된 비율이 50%(43명)로 일반집단 34%(25명)보다 약 1.47배 높았고 감정표현 불능증 의심으로 진단된 비율이 31%(27명)로 일반집단 19%(14명)보다 약 1.63배 높았다. 특히 렘수면 행동장애 증상이 심한 환자일수록 우울증과 감정표현 불능증도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암 교수는 “이번 연구로 파킨슨병 환자에게 빈번하게 나타나는 우울증과 감정표현 불능증이 렘수면 행동장애와도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렘수면 행동장애는 파킨슨병, 치매 등 신경 퇴행성 질환의 초기 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서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효재 교수는 “잠을 자다 자신의 움직임이나 고함 소리에 놀라 깬 적이 있거나 주변 사람에게 잠꼬대와 움직임이 심하다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